Customer Center

010-3318-5070

실장 이선영




톤수별 매물정보


추천 매물정보




고객센터

CUSTOMER CENTER


010-3318-5070

24시간/문자/카톡/이메일 상담가능


담당자 : 실장 이선영

전화 : 010-3318-5070

zenblue5@naver.com



지역별 매물정보

  • - -

개인정보 취급 방침

[본문보기]







   우경다이어리   
MAIN<우경다이어리


게시글 검색
'요즘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우경물류 조회수:76 39.122.132.217
2020-07-27 20:36:19

얼마 전 TV에서 우연히 '요즘육아-금쪽같은 내 새끼'를  보게되었습니다.

육아에 어려움을 느끼는 부모님들이 출연해서 전문가에게 카운셀링을 받는 프로그램이었는데요.

이날은 시도때도 없이 엄마 배꼽에 집착하는 6세 아이의 사연이 나왔습니다.

소개영상을 본 출연자들은 똘똘해 보인다며 칭찬했고 , 이에 엄마는최근에  검진을 했을 때

언어와 사회성 부분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며 자랑스러워 하더군요.

엄마는 아이가 배꼽을 만지고 싶으면 장소를 가리지않고 만진다며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아이와 부모님의 평소 영상이 소개되었는데요.

표현을 하지 않는 엄마에게 관심을 받으려고 끊임없이 애쓰는 모습이 보여서 출연자를 비롯해서

보고있는 저도 눈시울이 붉어지게 만들었습니다.

아빠는 '사랑의 매'라는  이유로 호되게는 아니어도  체벌을 가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아이가 사랑과 칭찬을 받고 싶은데 부모와의 상호작용이 너무 강압적이어서 겁먹고 있다"며

전문가는 부모의 육아 태도를 강하게 지적하였습니다.

아이가 워낙 내면의 힘이 강해서 잘 발달하고 있지만 이건 부모가 잘 키웠다고는 보기 어렵다더군요.

누구나 부모는 처음이라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지만, 아이의 문제는 투영된 부모의 모습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문제있는 부모는 있지만 문제아는 없다"는 말은 진리입니다.

용기를 내서 문제를 해결하려는 부모님의 모습에서 변화하려는 노력이 보였고,

아이와 애착 형성을 충족시킬 수 있는 처방을 잘 받았기를 기대합니다.

 

 

 

 

댓글[0]

열기 닫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수집거부  |  회사소개  |  회원탈퇴
회사상호 : 우경물류
사업장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47 (마곡동, 퀸즈파크나인) 씨동 1041호
상담전화 : 010-3318-5070(실장 이선영) / e-mail : zenblue5@naver.com
COPYRIGHT (C) 2010. ALL RIGHT RESERVED.